망막 및 녹내장
ST. MARY’S JIN EYE CENTER
비문증
눈앞에 모기, 날파리, 실오라기 등이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입니다.이 증상을 비문증 또는 날파리증이라 부릅니다.
비문증(날파리증)
눈 속을 채우고 있는 유리체는 투명한 젤리 모양의 조직으로 노화나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서 물로 변하게 되는 유리체 액화가 진행됩니다. 이로 인해 유리체 내에 혼탁이 생기고 부유물이 생겨나 눈앞에 모기, 날파리, 실오라기 등이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 증상을 비문증 또는 날파리증이라 부릅니다. 또한 유리체가 망막과 분리되고 망막을 당기면서 눈앞에서 번쩍거리는 광시증을 유발합니다.
원인
비문증은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이 자연발생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생깁니다. 그러나 근시가 심하거나 안내 수술, 눈 속 염증 등으로 인해 젊은 나이에도 비문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증상
날파리증이라고도 불리며 말 그대로 작은 벌레 모양이 보이는 현상
실오라기나 아지랑이, 점 모양 등이 시야에 보이는 현상
검사
산동(동공을 확대 시키는 것) 후 망막을 살펴 봄
망막 열공 및 망막 박리에 의한 비문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망막 주변부까지 관찰
치료
망막 열공에 의한 비문증은 레이저 치료
비문증 환자에게 망막 박리가 관찰되면 수술적 치료
진안과의 특별함
ST. MARY’S JIN EYE CENTER
톱콘 광간섭단층영상장비
DRI OCT Triton
DRI OCT Triton은 간편하게 망막 하층 맥락막신생혈관(CNV)을 확인할 수 있는 첨단 장비입니다. 적외선 계열 파장 빛을 이용하며, 굴절지수 차이가 있는 두 조직 내에서 반사되는 빛의 시간차를 광학적 간섭례를 사용해 고해상도 단층 영상을 촬영하는 방식입니다.

눈과 비접촉으로 환자에게 부담이 적고, OCT 영상 해상도가 우수하고 촬영 범위가 넓어 임상적으로 유용합니다. 적외선을 사용하므로 검사 중 환자 피로도가 적습니다. 또 안저 촬영과 시신경 분석까지 동시에 할 수 있습니다.
망막질환
실력있는 의료진
최고의 실력과 풍부한 경험을 갖춘 가톨릭의과대학 서울성모병원 외래교수 의료진이 국내 유수의 대학병원에서도 보기 힘든 최신형 의료장비로 환자 한 분 한 분을 VIP로 모시는 프리미엄 진료를 합니다.

프리미엄라식
성모진안과, 톱콘 광간섭단층영상장비
'DRI OCT Triton' 갖춰
톱콘 DRI OCT Triton 을 사용하고 있는 박진형 원장

(씨넷코리아=홍상현 기자) 성모 진안과는 톱콘사 광간섭단층영상장비인
'DRI OCT Triton'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씨넷코리아=홍상현 기자)
프리미엄라식
진심으로 진료하는 진안과
ST. MARY’S JIN EYE CENTER
성모진안과 후기
st. mary’s jin eye center
허영*님 수술후기입니다 ^^

허영*님 수술후기입니다 ^^

김임*님 수술후기입니다 ^^

김임*님 수술후기입니다 ^^

전난*님 수술후기입니다 ^^

전난*님 수술후기입니다 ^^

이두*님 수술후기입니다 ^^

이두*님 수술후기입니다 ^^

김진*님 수술후기입니다 ^^

김진*님 수술후기입니다 ^^

김명*님 수술후기입니다 ^^

김명*님 수술후기입니다 ^^

송윤*님 수술후기입니다 ^^

송윤*님 수술후기입니다 ^^

박향*님 수술후기입니다 ^^

박향*님 수술후기입니다 ^^

김삼*님 수술후기입니다 ^^

김삼*님 수술후기입니다 ^^

민지*님 수술후기입니다 ^^

민지*님 수술후기입니다 ^^